암 수술 후, 홍삼 섭취하면 '이것'에 효과 있다고?


암 환자가 회복기에 홍삼을 지속해서 섭취하면 수술 후 발생하는
위장장애 증상과 배변 습관이 개선된다는 임상 결과가 제시됐습니다.


연세대 의대 강남세브란스병원 위장관외과 권인규 교수 연구팀은 3일
대구 경북대에서 열린 고려인삼학회 춘계학술대회에서 이런 내용의 연구 결과를 발표했어요!

위암이나 췌장암 등의 소화기암 수술을 받은 환자들
대부분 소화기관 조직 중 일부를 절제하기 때문에

수술 이후 위장관의 구조와 기능이 변하면서
장내 미생물의 변화, 근육량 감소, 빈혈 등의 후유증을 경험합니다.

무엇보다 장내 가스 배출이나 배변이 너무 빈번하고 냄새가 심해져
일상생활의 불편함과 어려움을 호소하는 환자들이 많아요!

권 교수팀에 따르면, 이번 연구는
소화기암 환자 60명(위암 40명, 췌장암 20명)을
홍삼섭취군과 대조군으로 나눠 수술 후 1개월이 되는 시점부터
2개월간 경과를 관찰하는 방식으로 이뤄졌습니다.

그 결과 수술 후 2개월이 지난 시점에서 하루에 배출되는 가스 횟수는
홍삼섭취군이 6.7회로, 대조군의 11.8회보다 43% 개선된 것으로 분석됐습니다.

수술 후 전반적인 건강 상태와 삶의 질에 대한 만족도홍삼섭취군은 수술 전과 비슷하게 유지됐지만,
대조군은 15%가량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어요!

권인규 교수는

홍삼을 섭취한 환자들은 이상 반응이 없으면서도
삶의 질을 떨어뜨리는 증상은 효과적으로 개선된 것으로 평가됐다

면서 "소화기계 암 수술 환자가 후유증 개선을 위해
홍삼을 안전하게 섭취할 수 있다는 점을 임상 연구로 확인한 데 의미가 있다"고 말했답니다.





라이프 (21)